정보화마을 전북 군산 깐치멀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깐치둥지 주박장아찌 깐치멀탐방 깐치멀체험 깐치장터 깐치방

    큰참외 란?

    큰참외무공해 농산품인 큰참외를 고유의 전통절임 기술로 독특하게 가공한 주박장아찌(큰참외). 즉, 주박장아찌(큰참외-일명 나라스케)는 밑반찬으로 특히 일본인들이 좋아하는 식품이다. 일본에는 주박장이찌(큰참외)를 나라스케라고 부르고 있다.

    전북 성산면 지역에서 오래 전부터 정종 주박을 사용하여 만들어온 독특한 맛이 나는 진미의 반찬이다. 이 지역에서 계약 재배되는 큰참외를 엄선하여 옛부터 내려오는 방법 그대로 주박에 절여 담백하고 섬유질이 풍부하며 입맛을 돋우는 밑반찬이다.

    약간 단맛과 짠맛이 나는 독특한 향을 지닌 주박장아찌(큰참외-일명 나라스케)는 큰참외를 깨끗한 물에 씻어 물기를 제거한 후(마른 수건으로 짜 주면 좋음) 겉과 속을 얇게 썰어낸 후 그대로 먹어도 좋으며 취향에 따라 참기름, 굵은 실고추, 통깨 등으로 조리해서 먹으면 더욱 좋은 맛을 느낄 수 있다.

    큰참외 명칭

    큰참외는 박과에 속하는 한해살이 덩굴식물로 월(越)나라에서 심기 시작하였다고 하여 월과(越瓜)라는 이름도 있으나, 열매를 채소로 쓰기 때문에 중국에서는 채과(採瓜), 성숙하면 백색으로 되므로 일본에서는 백과(白瓜)라고 한다.

    주로 한국, 중국, 일본, 동남아시아, 인도 등지에서 재배되고 있는데 습윤한 기후에서 적응하였기 때문에 병해에는 참외나 메론보다 강하고, 덩굴과 잎자루에 자모가 있으며, 잎은 오이잎과 같으나 깊게 갈라지는 것과 갈라지지 않는 것 그리고 중간형 등이 있다.

    꽃은 1가화이며 열매는 원주상 긴 타원형이고 달거나 향기가 없어 과일로서 먹지 않고 미숙한 것을 오이와 무처럼 장아찌를 담거나 잘라서 말렸다가 식용으로 한다..

    큰참외의 학명은 Cucumis melo, var. conomon MAKINO로 원래 참외(cucumis melo L.)는 동양계 참외(var. makuwa MAK.)와 서양계 멜론(var. reticulatus MAK.)으로 구분되는데, Cucumis melo L.에서 Cucumis “오이” melo “사과”의 뜻으로 사과모양의 오이라는 뜻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큰참외1 큰참외2 큰참외3

    현황 및 문제점

    큰참외를 군산에서 언제부터 재배를 시작했는지는 문헌을 통해서는 알 수 없으나 선조 때부터 재배해 온 것과 일제시대 때부터 재배된 것으로 두 가지 측면에서 볼 수 있다. 조선시대 때부터 재배해 온 것으로 보면 재배가 오래 전부터 이루어진 것으로 추측된다.

    현재 군산의 재배면적은 12ha 정도로 전국재배의 60~70%정도를 차지하고 있는데 년간 생산량은 720톤 정도이며, 9개정도의 큰참외 가공판매업체가 있다. 최근 들어 소규모이기는 하지만 서천, 김제, 정읍, 순창 등지에서도 재배면적이 늘어나고 있으며, 경기도, 경상도등 전국적으로 재배가 이루어지고 있다.

    그러나 큰참외 재배는 정종(술)찌꺼기를 이용한 주박장아찌(큰참외-일명 나라스케) 생산이 목적이므로 주박의 생산량과 확보량에 의해 큰참외의 가격변동이 이루어지고 있는데, 주박 생산량은 해마다 변동이 심할 뿐만 아니라 구입이 어렵고, 주박을 구입한 일부 가공업체에서만 큰참외를 구입 가공판매하고 있기 때문에 큰참외를 재배하기 전에 반드시 판로를 확보하거나 주박을 구입한 후에 재배를 하여야 생산물 처리가 가능하리라 생각된다.

    큰참외는 다른 박과채소와 같이 노지재배시 착과기인 5월 하순 이후부터 6월 하순까지 강우량이 많거나 일기가 불량시 착과불량 및 기형의 발생이 심하고 노균병등 병해발생이 많아 수량감소와 상품성이 떨어질 뿐만 아니라 해마다 생산량, 판매가격의 변동이 심하다. 따라서 재배면적의 변화가 심하고 재배하는데도 많은 어려움을 겪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