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화마을 전북 군산 깐치멀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깐치둥지 주박장아찌 깐치멀탐방 깐치멀체험 깐치장터 깐치방

    참외로 알아보는 큰참외의 경로

    큰참외큰참외는 참외의 변종으로 확인되어지고 있다. 큰참외의 유입 경로를 살펴 보면 우선 중국에서 생산되던 참외에서 변종들이 번식되어 왔다.

    그리고 참외가 우리나라에 들어 오면서 생산되어 오다가 참외의 변종인 큰참외가 생산되어 졌을 것으로 예상되어지고 있으며, 그러한 변종 종자가 우리나라에서 다시 일본으로 넘어가 생산되어 졌을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일본 지역에서 저림 문화가 형성되어 있어서 큰참외의 단점인 보존성이 떨어짐을 막을 수 있었다. 일본에서는 나라스케라는 이름으로 불리고 있었던 주박장아찌(큰참외-일명 나라스케)가 다시 한국으로 들어 온 역사적인 배경을 살펴 보자면 참외를 역사적 흐름을 찾아 보아야 할 것이다.

    우선, 우리나라에서 참외는 외, 첨과, 참외, 왕과, 띠외, 쥐참외의 기록이 있고 중국에서는 향과, 첨과의 기록이 있다.

    원산지

    참외는 인도원산(Kitamura, 1950) 또는 중국에서 자연발생한것 (Bretschneider, 1882)이라는 설과, 중국이나 한국에서 독자적으로 발달되었다는 설(Whitaker and Bohn, 1954)이 있다. 중국에서는 신강성 등 지역에 유럽계 메론이 있고 동북부 지역을 중신으로 참외가 발달했으며, 특히 산동성에 재배가 많다. 중국에서는 기원전 13세기경에 저술된 이아(爾雅)에 기록이 있고 예기(禮記 B.C, 475~211), 사기(史記 B.C. 91), 한서(漢書, 92)등에도 첨과의 기록이 있다. 6세기 전반에 산동성을 중심으로 저술된 제민요술(濟民要術 A.D. 530~550)에는 참외에 관한 품종과 재배법이 기록되어 있다.

    이와 같이 중국에서는 참외가 일찍부터 성립되어 예부터 화북을 중심으로 재배가 성하였고 화중지방까지 전파되어 크게 발달되었다.

    주박장아찌(큰참외)주박장아찌(큰참외) 주박에 저림주박에 저림 일제시대에 다시 유입일제시대에 다시 유입

    우리나라 역사

    우리나라에서는 삼국시대 또는 그 이전에 중국의 화북으로부터 들어온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고문헌에 의하면 통일신라시대에 황과와 함께 참외에 대하여 전해지고 있으며 중국 고문헌의 기록과 우리나라의 지정학적인 관계를 고려하면 통일신라시대에는 이미 재배가 일반화된 것으로 추정된다.

    해동역사(海東轢史)에서 쥐참외를 속칭 신라갈(新羅葛)이라고 한 기록이 있는데 중국에서 쥐참외를 신라갈이라고 한 이것이 우리나라의 옛 명산물이였을 것이라는 주장이 있어 흥미롭다..

    또 고려사에 의하면 숙종 2년(A.D. 1104) 고려자기에 과형청자(瓜形靑磁)를 비롯하여 참외를 형상한 자기(磁器)와 주전자는 예술의 극치를 이루고 있는데 이는 과실에 단맛이 있고 독특한 향기가 있어 여름철 과실로서 기호에 맞아 이시기에 참외재배가 융성하고 생활이 안정되어 이러한 문화가 창조된 것으로 생각된다.

    일본역사

    일본에서의 내력은 기원전으로부터 에도시대까지 110개소의 유적에서 출토된 조사한 결과 전차초기의 것은 야생 참외형의 소립종자가 출토되거나 야생참외, 참외, 김치오이의 종자가 섞여 출토되었다. 이들 종자의 출토 유전자가 한국과 가장 가까운 구주의 서북쪽에 분포가 많으므로 참외는 기원전에 중국 또는 한국으로부터 전파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그 후 계속해서 사신 또는 귀화인에 의해 여러 가지 계통이 전차되었으며, 고사기(古事記)에 참외의 기록이 있다.

    「 고사기(古事記)」나 「 만엽집(万葉集)」에 등장하는 타원형태의 마꾸와우리 (참외 : var. conomon)등이 재배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일본의 속설에 5세기경에 참외가 외(오이)와 함께 한반도에서 전파되어 참외의 일본말이 한국으로부터 온 어원이라고 한다. 즉, 옛날 기후현에서는 귀화인이 이었는데 당시 한반도로부터 여러 가지 문물이 전해진 속에서 참외가 발생되어 그 맛이 좋았는데 참외가 발생된 마을과 참외의 이름이 붙여져서 각지로 전파되었다고 한다. 지금도 동북지방과 구주지방에서는 참외(마우리, 마꾸와우리, 아마우리)라는 이름이 불리어지고 있다.

    다시 유입된 큰참외

    우리나라와 중국에서 참외만 살아 남고 큰참외는 사라진 배경은 큰참외의 특성상 오랜 보관이 어렵다는 점이 크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일본에서는 저림 음식문화가 발전하여서 큰참외의 맥이 이어져 오고 있는 것이다. 우선, 다시 우리나라로 큰참외가 들어온 시기는 일제시대에 군산지역에 많은 일본인들이 거주하고 있었으면 그들이 먹던 주박장아찌(큰참외-일명 나라스케)를 접하게되어서 지금까지 주박장아찌(큰참외)를 다시 우리 나라에서 볼 수 있었던 것이다.